후기

후기는 단순히 아트라상에 대한 신뢰를 얻고자 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서로의 느낀 점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소중한 가치를 얻어가실 수 있습니다.

/

약속 지키러 왔습니다 :) _ 예나쌤, 수현쌤

haribooooo2021 / 11 / 24
안녕하세요, haribooooo 입니다.


오랜만에 아트라상에 후기글을 쓰려니 어떻게 써야 할지 어색하네요.


후기라기 보다는 선생님과 했던 약속&인사 목적이 커서,


제 글이 다른 내담자님들께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 부분도 노력해 보겠습니다.






먼저 예나쌤, 저 기억하실까 모르겠어요.


벌써 반년이란 시간이 흘렀네요.




선생님하고 했던 두 약속을 꼭 지키고 싶어서 이렇게 늦게 찾아오게 되었어요.


첫 번째 약속은 후기 쓰겠다는 약속이요, 재미있었다는 글 하나 쓰기엔 상담이 너무 좋아서 글이 길어지고 있어요 :)


두 번째 약속은.. 이걸 진짜 지키고 싶었는데요, 다음에 뵐 때는 더 성장해서 오겠다던 약속. 저 지켰어요.




아픈 것도 이겨냈고, 여러모로 제 삶에서 큰 성장을 이루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후기 쓰러 왔어요! 칭찬해 주세요 크크크




저는 선생님과의 상담이 너무 좋았던 반면 아쉬운 마음도 들어요.


제가 그 시기에 상태가 정말 안 좋았었거든요. 누구나 힘들고 안 아픈 사람 없는 요즘 자꾸 아팠다고 하기가 조금 그런데,


그 시기에 드문드문 기억도 안 나고 그랬어요. 그러다보니, 선생님이랑의 상담을 너무 정상적이지 않은 상태로 했던 게 아닌가..


마음에 걸리더라고요. 너무 정신 없는 상태로 상담을 받아서 제가 성의 없어 보이진 않았을까 걱정도 되고,


그 날의 제 컨디션이 아쉬웠어요. 다음에는 건강한 모습으로 뵈어요 :)





예나쌤 상담은 일단 동성이라서 편한 점이 있었어요.


많은 여성내담자님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친언니 같다.'는 말이 딱 떠올랐어요.


털털한 친언니.


말씀해 주실 부분은 직설적으로, 그러나 같은 여성으로서 공감해 주실 수 있는 부분은 공감해 주시는 게


여성내담자분들 기준 예나선생님의 최대 장점이 아닐까 저는 생각합니다.


확실히 언니처럼 말씀하시니 바로 수긍이 되더라고요.



남성내담자분들의 입장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수현쌤께 느끼는 것처럼 큰 차이 없이 만족감을 느끼시지 않을까요?







수현쌤,




잘 지내고 계시죠?


제가 연애를 너무 오래 쉬어서....


선생님과의 공백기도 이렇게 길어지고 있네요 ^_^;;




선생님께는 정말 드릴 말씀이 많은데요. (맨날 많음 ㅠㅠ)


이상하게도 저는 선생님께 연애를 배웠는데...


연애 대신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어떤 태도로 살아야 할지에 대해 배웠어요.


그래서 정말 많이 감사해요.




가장 크게 배운 건,


첫 번째는, 남탓만 하던 제 태도를 고친 거예요. 이게 정말 컸어요.


남들은 지금의 저를 보고 항상 그래요. 왜 이렇게 자책을 하냐고.


하지만 남탓할 때가 제일 불행하던 때라는 걸 직접 겪었기 때문에 자책과 성장도 구분 못 하는 소리라고 속으로 생각하고 넘겨요. ㅎㅎ






두 번째는, 독서하는 습관이에요.


선생님 기억하세요? 저한테 독후감 숙제 내주셨던 거.


독후감 쓴 후로 취미가 독서가 됐어요.




그런데, 어렸을 땐 우습게 봤던 독서가 시야를 바꾸더라고요. 사람을 만나면 책을 읽는 사람과 안 읽는 사람이 보이고,


심지어 저조차도 한동안 책을 읽지 않으면 어휘력이 약해져요. 이렇게 독서가 사람을 바꾸는데, 이런 큰 세계를 선생님이 저에게 주셨어요 ;)


선생님 조만간 뵈어요 ~ 연애는 아직 계획에 없지만 그래도 일이 안정되면 궁금증 해소 차 찾아 뵐게요 !





수현쌤은


제가 많이 쓸 말은 없지 않을까 생각하는데요.


내담자님들 입장에서 궁금하실 것들을 말씀드리자면,


저는 만났던 모든 전남자친구들(상대방들)에게 연락이 왔었습니다.


가장 최근 상대방은 초단기연애(2-3주), 잠수이별, 헤어진 지 1년도 지난 케이스였어요.


그렇게 짧게 만나고, 이렇게나 긴 시간이 흘렀는데 만났을 때보다 몇 배는 프레임이 높아져있고, 눈에서 꿀이 떨어지는 상대의 모습에 마음이 참 오묘하더라고요.









덧붙여서 사업을 하시거나 사업을 할 예정에 있는 내담자님들은 아트라상이 더 큰 도움이 될 거예요.


마케팅에 아트라상 칼럼에서 배운 내용들을 적용시킬 수 있더라고요.


소비자 심리 또한 프레임과 신뢰감으로 생각하면 쉽고요.




저는 지금 새로운 일을 준비하고 있는데, 여러 부분에서 아트라상의 도움을 받고 있어요.


SNS 업로드를 할 때도 자이가르닉 효과를 통해 브랜드 차별화를 시킬 수 있다던가,


라면집 칼럼을 참고해 카피라이팅을 한다던가. 이런 식으로요.




칼럼의 본질을 이해하면 정말 많은 곳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물론 아직 저도 본질을 보려고 노력을 하는 단계이지만요.







오픈을 일주일 앞두고 머리가 복잡해서 겸사겸사 후기 쓰러 왔는데,


쓰다 보니 너무 길어졌네요 ^^;


감사합니다.
다음글서영쌤 중프고신 멘탈 약한 남자친구 재회후기♡이전글이강희 상담사님/저프레임/75%/하루만에 여러가지 일들이....
atrasan